페이지상단으로이동
신간 · 과월호 홈 / 매거진 / 신간 · 과월호
링크복사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
글자확대
글자축소

No.283 스페셜

뉴진스 팬이 말하는 ‘가방 앨범’의 매력

2022.09.19


“제가 어린 시절에 CDP를 항상 들고 다녔는데, 마땅히 맘에 드는 크기의 가방이 없어 예쁜 파우치를 많이 찾았었어요. 그때 기억에 음반을 가방으로 만들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됐고요.” 어도어(ADOR)의 민희진 대표가 직접 밝힌 걸 그룹 뉴진스의 ‘가방 앨범’ 발매 계기다. CDP를 부드러운 천 파우치에 가지고 다니던 기억이 있는 리스너도 있겠지만, 굳이 무거운 기계를 들고 다닐 필요가 없다고 느끼는 이들과 무선 이어폰이 유선 이어폰보다 익숙한 이들까지, 팬층은 다양할 것이다. 그럼에도 동그란 가방 앨범이 모두가 욕망하는 ‘대란템’이 된 이유는 뭘까? 더현대 서울에서 열린 뉴진스의 팝업 스토어에서 앨범을 구매한 팬에게 그 매력에 대해 물었다.


지금까지 사용한 음향 기기에 어떤 것이 있는지 궁금합니다. 그중 가장 애착이 가는 뭔가요?
전 유선 이어폰이랑 무선 이어폰을 사용해왔어요. 줄곧 유선 이어폰을 쓰다가 3~4년 전부터 계속 무선 이어폰을 애용하고 있습니다. 확실히 유선보다 무선 이어폰이 편해요. 유선 이어폰은 선 때문에 걸리적거리고, 어딘가에 잘못 걸리면 자칫 귀에서 빠지거나 단자가 빠져 불편하니까요. 무선 이어폰은 움직임도 편하고, 보관할 때 줄이 꼬일 걱정도 없어 더욱 애착이 갑니다.

CDP 형태의 가방 앨범이 많은 분의 이목을 끌었어요. 앨범을 보고 어떤 생각이 들었는지 궁금합니다.
처음엔 뉴진스의 가방 앨범을 보고 그냥 굿즈인 줄 알았어요. 그런데 실제 앨범이라고 해서 신선한 충격을 받은 기억이 나요. 여태 봐오고 구매한 다른 아이돌의 앨범은 포토 북과 그 밖의 자잘한 구성품만 있고 소장할 수 있을 뿐 실사용 아이템은 아니라 아무래도 구매할 때 망설여졌거든요. 그에 비해 뉴진스의 가방 앨범은 소장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가볍게 들고 다닐 수 있어 실용적이라고 생각해요. 앨범에 가방까지 일석이조죠.

팝업 스토어에서 좋았던 점과 아쉬웠던 점은 무엇이었는지 궁금해요.
가장 좋았던 부분은 웨이팅할 때 예약할 수 있는 시스템이었어요. 예약할 때 줄을 서야 하지만, 예약하고 제 차례가 올 때까지 다른 공간을 둘러보고 올 수 있어서 시간 낭비를 덜 수 있었거든요. 그 반면에 내부 정리가 안 되어 있던 점, 계산원이 한 명이었던 점은 좀 아쉬웠어요. 첫날이라 그런 것 같기는 하지만, 워낙 팬들이 많이 오니 스태프가 더 많았으면 좋지 않았을까 싶어요. 특히 대량으로 구매하는 분들도 있어서 계산할 때 한 시간 넘게 기다린 기억이 나요.

팝업 스토어에 CD 플레이어가 전시되어 있었어요. CDP 구매할 생각도 있나요?
당연히 있습니다. 언제가 될지는 아직 모르지만, 나중에 여유가 생기면 예쁘고 성능도 괜찮은 휴대용 CD플레이어를 장만하게 되지 않을까 싶어요. 뉴진스의 가방 앨범에 넣어 다니면 좋을 것 같아요.

여러 요소가 복합적으로 작용했겠지만, 뉴진스의 팝업 스토어에 직접 방문하고, 앨범과 굿즈를 구매해야겠다고 결심한 결정적인 이유는 뭔가요?
아무래도 앨범 전체의 콘셉트와 디자인 때문인 것 같아요. 실제로 팝업 스토어에 방문했을 땐 빈티지한 느낌까지 더해져 생각보다 다양한 콘셉트가 겹쳐져 있다고 느꼈어요. 중심을 잡아준 건 하이틴 무드였어요. 키치한 디자인이 요새 트렌드이기도 하고, 저 역시 예전부터 좋아하는 분위기라서 구매 욕구가 생겼어요.


글. 황소연
사진제공. 김가경


1 2 3 4 5 6 7 

다른 매거진

No.287

2022.12.16 발매


화산귀환

No.286

2022.11.01 발매


농업과 연결되는 사람들

No.285

2022.10.14 발매


서울동물영화제

No.284

2022.09.30 발매


배우 추자현

< 이전 다음 >
빅이슈의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