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의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페이지상단으로이동
신간 · 과월호 홈 / 매거진 / 신간 · 과월호
링크복사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
글자확대
글자축소

No.204 커버스토리

COVER STORY

2019.06.18 | 호昊 형제, 칸의 황금벨을 울리다


허구의 세계를 진실로 완성하며 사회의 불편한 문제를 논하는 감독, 봉준호. 그리고 시대상을 구현하며 진정성을 더하는 최고의 페르소나, 송강호. 총 네 편의 작품을 함께한 이 ‘호昊 브라더스’의 끈끈한 인연은 최근 칸 국제영화제에서 대한민국 영화 역사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을 통해 더욱 주목받고 있다. 수상 후 인터뷰에서도 서로를 ‘위대한 배우’, ‘훌륭한 감독’이라는 말로 일컬으며 격려와 칭찬을 아끼지 않았던 이 둘의 이야기는 지금으로부터 17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팔므도르 이즈 봉준호, <패러사이트>!”

봉준호 감독의 이름이 칸에 울려 퍼졌다. ‘제72회 칸 국제영화 제’가 열리는 현지 프레스룸은 한국 취재진의 환호성으로 들썩였다. 칸에서 앞다퉈 속보 전쟁을 치르던 기자들도 황금종려상의 주인공이 호명되기 전, 모두 노트북에서 손을 뗀 채 역사의 순간을 함께했다. 누군가는 눈물을 글썽였고, 또 누군가는 환호하며 기쁨을 나눴다. 한국 영화 최초의 황금종려상! 믿을 수 없는 일이 벌어진 것이다.

영화는 놀라웠다. 봉준호 감독은 자신의 작품을 집대성해 완성의 경지에 이르렀다. 유연하고 탁월하며 ‘봉테일’다운 꼼꼼한 연출이 단연코 돋보였다. 백수 가족의 엉뚱한 희망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전개는 충격과 함께 공감을 전하며 가족 희비극을 완성했다. 시대적 모순과 기발한 상상력은 웃지 못할 상황과 만나 웃음을 유발했다. 봉준호 표 블랙코미디는 일품이다. 봉준호의 페르소나 송강호는 이번에도 빈틈없는 연기로 극을 이끌었고, 눈빛만으로 서로를 이해한다는 두 사람의 시너 지는 완벽에 가까웠다. 한국 영화 최초의 황금종려상, 이는 한국 영화의 또 다른 가능성을 분명하게 드러낸 쾌거였다. 모두의 예상보다 더 양손이 무겁게 귀국하는 봉준호 감독의 금의환향을 기대한다.

Writer 이이슬
Editor 박현민 정지은 손유미
Photo Providing CJ엔터테인먼트

*전문은 《빅이슈》 잡지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INTERVIEW

    영화 <에움길> 이옥선 할머니 인터뷰

  • 인터뷰

1 2 

다른 매거진

No.207

2019.07.15 발매


빅이슈 9주년

No.206

2019.07.01 발매


SPIDER-MAN: FAR FROM HOME

< 이전 다음 >
커버스토리 coverstory
2019.07.19 시선에 흔들리지 않고, 지창욱 답게
배우와의 인터뷰를 통해 작품과 연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것은 즐거운 일이다. 하지만 한 인간으로서 정체성, 스스로의 행복에 대한 고민을 품고 있는 이를 만나 그의 내면 이야기에 조심히 귀 기울이는 일은 그보다 몇 배는 더 기분...
에세이 essay
2019.08.22 내 가슴이 어때서
망할 폭염이 다가왔다. 점심 식사를 하러 사무실 밖으로 나선 순간, 정수리가 탈 듯이 내리쬐는 햇볕이 느껴지자 온갖 고민이 머리를 스 쳤다. 짜증과 곡소리가 가득할 지옥철, 에어컨 사용으로 급상승할 다음 달 전기세, 매년...
이슈 issues
2019.08.22 도시공원, 이대로 두시겠습니까?
나른한 오후, 하늘은 창창한데 온몸이 찌뿌둥하다. 젖은 빨래처럼 처지기 일쑤다. 태풍인지 장마인지 모르겠지만 월요일부터는 비 소식이다. 자, 그럼 가까운 산이라도 올라보자. 이런 날은 산책이 제격이니 볕을 쬐고, 바람을 맞으며...
컬쳐 culture
2019.08.22 독일에서 하루 살기
핸드폰과 노트북을 하루 종일 보지 않아도 아무 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어. 최근 들어 주위의 지인들에게 이 말을 자주 던졌던 나는 주말, 공휴일에도 쉬지 못하는 지옥의 스케줄로 인해 마치 벼랑 끝에 매달린 기분이었다. 그야말로...
인터뷰 interviews
2019.08.22 지바노프의 궤적
지바노프(jeebanoff)는 과거 자신의 궤적에서 멀어져 오늘에 다다랐다. 이제 그는 그 어떤 움직임도 가늠하거나 따라갈 수 없을 만큼 더 높이 더 멀리 날아가고 있다. 처음 음악을 시작할 때 이름 지반(jeeban)에서 지금의 이름...
빅이슈의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