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빅이슈 판매원 홈 / 빅이슈 판매원 / 빅이슈 판매원

빅이슈 판매원의 이야기


링크복사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
글자확대
글자축소

석재천 빅판

2021.11.04

잡지 파는 재미로 사는 사람, 건대입구역 2번 출구 ‘석재천’ 빅판의 이야기

"하루하루 열심히 그냥 사는 대로 사는 거죠."

 

01. 빅판을 시작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빅이슈 코디가 2주에 한 번씩 우리 동네 와서 머리를 깎아주곤 했어요. 그 사람이 내보고‘빅이슈’ 한번 팔아보라고 하대. 며칠만 기다려보라 하고 한다 했어요.

02. 초짜 빅판이 영업왕이 되기까지의 과정은 어떠셨나요?
그때 남산에 올라가서 엄청 연습 했어요. ‘빅이슈’ 사라고 하면서. 나도 낯가림이 심한데, 그걸 없애기 위해서 사흘이나 남산에 올라가 연습했다니까요. 하하

03. 영업왕의 느낌으로 살 거 같다, 안 살 거 같다 감이 오나요?
 알지. 딱 보면 알아요, 안 살 거면 눈을 요리조리 굴리면서 싹 피해 가고, 살 거면 씩씩하게 걸어와요. 그 다음 날 되면 또 옆으로 쏙 빠져나가요. 신간 나올 때는 또 사고.
 

 

04. 코로나19로 인한 판매에 직격탄을 맞았지만 기억에 남는 독자가 있으신가요?
강남역 5번 출구에 있을 때 내가 편의점 갔다가 친해졌지. “아저씨 어디서 일해요?” 하길래 
“요 앞에서 일해요.” 했더니만 일 끝나고 와서는 한 번 사면 2만 원어치씩 사요. 일 그만두고 영국에 3년간 가 있었어요. 우리는 문자메시지도 주고받았어요. 지금은 코로나19 때문에 한국에 왔어요.

05. 앞으로는 어떻게 지내시고 싶으세요?
 그냥 사는 대로 사는 거지 뭐. 백내장 치료받고 판매지로 다시 돌아와야지. 오래 놀면 안 돼. 단골 다 떨어져 나간다니까.

*현장감을 드러내기 위해 석재천 님의 대구 사투리를 그대로 살렸습니다.


다른 빅이슈 판매원

이기영 빅판 서울대입구역 2번
최대윤 빅판 신논현역 8번
이승복 빅판 강남역 5번
문영수 빅판
< 이전 다음 >
빅이슈의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